에드바르드 뭉크電 스마트 가이드 서비스 (Smart Museum Service is applied to the Exhibition of Edvard Munch)

14

벤플은 2014년 7월부터 10월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린 에드바르드 뭉크전에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 뮤지엄 서비스를 제공하였습니다.

이 서비스에서는 태그를 작품 주변에 부착하는 기존 방식과는 다르게 뭉크전에 어울리는 독특하고 재미있는 입체카드 디자인의 TTK (Tag Touch Kiosk)를 선보였는데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신선함으로 많은 관람객들의 반응을 이끌어냈습니다. 

TTK는 남녀노소 관람객들이 편하게 태그를 터치할 수 있는 높이에 태그를 부착하여 뭉크전이나 리플랫에서는 얻을 수 없는 뭉크의 숨겨진 이야기, 고화질 작품사진과 e-리플랫 등을 제공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뭉크전에 관한 소감을 남기고 공유할 수 있는 댓글 서비스를 통해 관람객들이 전시회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문화적 담론을 형성시킬 수 있었습니다.

언제나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것이 벤플의 힘입니다.

 

Benple applied IoT(Internet of Things)-based smart museum service to the exhibition of Edvard Much held at the Hangaram Art Museum in the Seoul Arts Center.

Especially, for this exhibition, Benple tried a new method called “TTK” (Tag Touch Kiosk) that displays a NFC tag for visitors to use IoT service. TTKs installed in the exhibition successfully attracted a lot of visitors’ attention with their unique and interesting design.

Since a NFC tag is attached at an appropriate height of a TTK, it seems that people of all ages can easily touch the tag to get Munch’s hidden stories, high resolution pictures and e-leaflet. In addition, a TTK also provides a service that allows visitors to write a comment about the exhibition so that they can actively exchange their opinions to form a cultural discourse.

If you are planning to visit the exhibition of Edvard Munch, you should try using Benple’s newly created TTKs. They will help you to enjoy this famous exhibition in a smarter way. We hope you can make good memories with Benple’s smart museum service.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